EN
전체메뉴

Home

Media Center

보도자료

보도자료 CI & 디자인

보도자료

보도자료
GS에너지, 베트남에 대규모 LNG발전사업 추진...해외진출 박차
2019.11.28조회수: 1,942

-   베트남 비나캐피탈(VinaCapital)과 3GW 규모 LNG발전사업 개발을 위한 MOU 체결

-   LNG 도입에서부터 저장·기화설비 및 발전소 운영까지 LNG 밸류체인 구축 계획

-   국내 최대 민간발전사업자인 GS그룹의 역량과 경험이 베트남 전력시장 개척으로 이어져

-   베트남과의 긴밀한 외교  정부 차원의 적극적 지원도 양국간 사업 파트너십에 기여

 

GS에너지(대표 허용수 사장)가 전력사업 분야에서도 해외시장 개척에 나선다.

GS에너지는 28일 서울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베트남 투자회사 비나캐피탈(VinaCapital)과 베트남 내 LNG복합화력발전사업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이날 행사 에는 GS에너지 허용수 사장과 비나캐피탈 CEO 돈 람(Don Lam)을 비롯해 양사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두 회사는 전략적 제휴를 통해 베트남 남부 지역에 3GW 규모의 초대형 LNG복합화력발전소를 세워 운영할 계획이다여기에서 생산되는 전력은 베트남전력공사와 전력구매계약(PPA, Power Purchase Agreement)을 맺어 안정적으로 판매할 예정이다또한발전연료인 LNG를 자체 도입하고 저장·기화설비까지 함께 운영함으로써 LNG 밸류체인을 구축하는 이른바 ‘Gas to Power 프로젝트’로 사업을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GS에너지 허용수 사장은 “이번 전략적 제휴는 신남방정책 등 정부의 적극적 외교지원도 큰 역할을 했다”며“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여 대한민국과 GS에너지의 에너지사업 역량이 글로벌 수준임을 보여주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또한“앞으로도 정유·석유화학, 자원개발, LNG, 전력·집단에너지 등 GS에너지의 핵심사업을 전 세계를 무대로 확장해 나감으로써 미래를 위한 준비를 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전략적 제휴는 국내 1위 민간 발전사업자인 GS그룹의 발전사업 역량과 베트남의 전력사업 개발에 대한 강한 필요성이 결합되어 성사되었다는 평가다.

베트남은 현재 빠른 경제성장을 보이며 전력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전력난이 심화되고  있다올 여름에는 순환정전사태가 발생했으며베트남 정부에 따르면 2025년까지 전력공급난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이를 해결하는 방안으로 베트남 정부는 글로벌 에너지기업의 전력사업개발 참여 유치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GS에너지를 비롯한 GS그룹은 현재 총 5.7GW의 발전용량을 보유하여 국내 1위 민간  발전기업으로서의 위상을 지키고 있다특히GS에너지는 그동안 LNG발전뿐만 아니라 LNG트레이딩 및 LNG인수기지 사업을 함께 영위해 오며발전연료 공급에서부터 전력 생산·판매에 이르기까지 ‘LNG 밸류체인’을 구축하여 경쟁력있는 전력사업 노하우를 축적해 왔다GS에너지는 이를 바탕으로 베트남 전력난 해소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또한이번 진출을 교두보 삼아 동남아 시장에서 다양한 에너지사업을 추가적으로 모색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한편GS에너지는 2015년 UAE육상생산광구사업에 참여하여 우리나라 유전개발 역사상 단일사업 기준 최대규모 원유생산량을 확보했으며, 올해는 UAE탐사광구 개발에 성공 하여 상업생산에 들어갔다. 또한, 2017년 인도네시아 BSSR석탄광사업에도 진출하는 등 글로벌 에너지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해외시장 개척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다.

첨부파일

인터넷 익스플로러 브라우저에만 적용되는는 내용입니다.현재 브라우저에서는 지원하지 않는 사이트입니다. 아래의 다른 브라우저를 다운받아 사용해주세요.